안철수 후보 사퇴, 남은 과제들과 잊지 말아야 할 것!




2012년 11월 23일, 안철수 무소속 후보가 대선후보 사퇴를 선언했습니다. 

대한민국 건국 이래 대선 후보의 중도사퇴는 처음 있는 일입니다.


그 동안, 안철수 후보에 대해 많은 오해를 해왔던 것 같습니다.

이러한 인물인 줄 알았다면 더 좋은 이야기를 할 수도 있었을 것인데 말이죠.


안철수 후보에게 존경과 감사를 표하고 싶습니다.

그 분의 사퇴가 국민을 실망시킬 수 없다는 이유에서 행해진 행동이라는 점,

그리고 단일화 시한을 약속한 것과 같이 지켜준 점을 이유로 말입니다. 


하지만, 이번 사퇴 선언에서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

'양보'가 아니라 '사퇴'라는 표현을 쓴 점입니다.


사실, 양보이든 사퇴이든 외면적으로 보이는 행동은 동일합니다. 

하지만, 양보라는 표현을 쓰는 것과 사퇴라는 표현을 쓰는 것에서 

사람들이 느끼게 되는 의미는 상당히 큰 차이가 있습니다.


'아름다운 양보'라면 안철수 전 후보가 선의의 뜻으로 문재인 후보를 지지한다는 의미가 되지만,

사퇴의 경우는 달리 해석될 수 있는 여지가 있는 것이죠.


지지세력을 좀 더 문재인 후보에게 결집시키려 했다면, '양보'라는 용어를 써야 했습니다.


또한, 사퇴 이후에 안철수 전 후보가 어떠한 입장을 취하는지도 중요합니다.


문재인 후보를 적극 지지하고 도와주지 않는다면 

이번 사퇴는 큰 의미를 가지지 못할 것이기 때문이죠. 


벌써부터 안철수 전 후보의 지지자들은 문재인 후보에게 

이번 사퇴의 이유를 돌리며 비난하고 있기도 합니다. 이것을 잘 수습해야 할 것입니다.


박근혜 후보는 만만치 않은 상대입니다. 

지지자들의 충성도가 높을 뿐 아니라, 그 지지세력도 모두 이 사회에서 큰 힘을 발휘하는 자들입니다.


기존의 계획처럼 아름다운 단일화가 이루어졌다고 하더라도 쉽게 볼 수 없는 상대인 것이죠.


이번 대선의 시작은 바로 지금부터라고 볼 수 있습니다.

어떻게 안철수 전 후보와 문재인 후보의 지지세력을 결속시키느냐에 

승패가 달려 있습니다. 특히, 상대 진영의 편 가르기 행태에 속지 않아야 합니다.


안철수 전 후보는 통 크게 사퇴를 선언한 것과 같이,

앞으로 남은 대선 일정에 있어서도 통 큰 지지, 통 큰 협력을 해줄 것이라 믿습니다.


또한, 안철수 전 후보가 남아있는 정치인생에서 얼마나 많은 정치개혁을 

이룰 수 있을 것인지도 우리에게 남은 과제라고 할 수 있습니다. 


오늘, 안철수 전 후보의 사퇴 선언으로 우리가 그를 잊는다면 그가 주창한 

정치개혁의 열망도 잊혀질 지 모릅니다. 우리 유권자는 안철수 전 후보를,

그리고 그의 정치개혁 의지를 기억해야만 할 것입니다.


이번 대선, 반드시 정권교체를 달성합시다.

그리고 정치개혁 역시 반드시 이룹시다.

감사합니다. 안철수 전 후보님.


이 글을 공유하기

댓글(1)

Designed by CMSFactory.NET